'위안부 발언' 류석춘, 연세대 총학 "추가 피해사례 제보바란다"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2:47: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연세대학교 류석춘 교수의 강의 중 위안부 관련 발언이 구설에 오른 가운데, 연세대학교 총학생회가 강력 대응을 시사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지난 9월 21일 “류석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 중 있었던 발언들을 강력하게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입장을 드러냈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긴급 공지에서 “어제부터 사회학과 학생회에서는 관련 사항을 논의 중에 있다. 총학생회는 사회학과 학생회, 사회과학대학 학생회와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23일에 있을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하여 본 사안에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적었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또 “현재 문제가 된 류석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을 들으신 학우분들의 제보를 부탁드린다. 언론에 노출된 문제 발언을 포함하여 추가적인 피해 사례가 있다면 제보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류석춘 교수는 지난 9월 19일 수업 중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일본이 좋은 일자리를 준다고 속여 위안부 피해자를 데려갔다’는 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 들어가는 과정이 그렇다. ‘매너 좋은 손님에게 술만 따라주고 안주만 주면 된다’고 말해서 접대부 되고 매춘을 시작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류석춘 교수는 질문한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 지금도 그래요. 처음부터 하루에 손님을 10번씩 받아야 한다고 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았다.

한편 누리꾼들은 류석춘 교수의 발언에 다양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