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주역들' 서신애, 진지희 이영유 김새론과 오붓한 한 때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03:28: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신애와 또래 동료배우들의 셀피가 시선을 모으고 있다.

2009년 방송된 MBC 드라마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진지희는 아역 정해리로 활약하며 '빵꾸똥구'란 유행어를 만들며 신신애 역의 서신애와 큰 인기를 누렸다.

두 사람은 드라마 종영 후에도 꾸준히 만나는 등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서신애는 2016년 12월 27일 진지희, 이영유, 김새론과 담은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모았다. 

 

진지희는 1999년생으로 20살, 서신애는 1998년생으로 21살이다. 이영유는 1998년생으로 서신애와 동갑이며 김새론은 2000년생으로 올해 20살이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