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 "팔짱 풀어라"...알고보니 이만기 보다 형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03:29: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배우 최수종의 나이가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 '일레븐FC'와 '어쩌다FC'의 축구 경기가 누리꾼들의 시선을 모은 바 있다.

'일레븐FC'에는 최수종, 김영일, 배도환, 무술감독 정두홍, 전 유도선수 김재엽, 개그맨 김지호 등이 멤버로 있었다.

이날 일레븐FC가 등장했고 최수종은 '뭉쳐야 찬다' 주장이자 큰 형님인 이만기를 "만기야"라고 불러 눈길을 끌었다.

알고보니 최수종이 이만기보다 한 살 많았던 것. 최수종은 1962년생, 이만기는 1963년생이다. 1965년생인 허재보다도 3살이나 나이가 많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