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근 "치아 다 부서져"...1983년 대형 교통사고에 얽힌 사연은?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3:45: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동근이 젊은 시절 교통사고를 당한 사연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2015년 유동근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젊은 시절 겪은 교통사고를 언급해 이목을 모은 바 있다.

당시 유동근은 1983년 대형 교통사고로 6개월간 병상에 있었다. 전신마취만 10여 차례 했다. 의사는 "잘못하면 걸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치아가 다 부서졌어요. 그때 임플란트라는 개념이 어딨어. 양끝에 철사줄을 감은 통틀니를 그때부터 했습니다. 당시 제일 무서웠던 게 수술실 들어가는 복도의 하얀 천장이었어요. 누워서 그걸 보고 있으면 너무 무서웠어요. 하지만 가족에게 티를 못내겠더라고. 미안해서. 매번 웃으면서 수술실로 들어갈 수밖에 없었어요. 그러다 수술한 후 중환자실에서 혼자 깨어났을 때 엄청 울었죠. 아프고, 서럽고. 그래도 남들 앞에서는 웃었어요. 재활치료 하면서 목발을 짚고 다니느라 겨드랑이가 다 헐어도, 틀니 끼고 말을 하는 연습을 하느라 입안이 다 헐어도 웃었어요."

그는 "임플란트를 한 지금도 내 이가 아니기 때문에 컨디션이 안 좋은 날은 대사하는 게 영 힘들다. 사극의 경우는 발음을 정확하게 하기 위해 같은 대사를 수십번씩 떠들어야한다"는 그는 "그래서 사극에서 도망가고 싶은데 돌아가신 김재형 PD님이 날 계속 불러냈다. '너는 배우'라면서. 그러다 '용의 눈물'까지 나온 것"이라고 덧붙여 감동을 자아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