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남자에게 사랑한다 말할 일 없을 듯, 아이들 보고 사는 것도 사랑"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05:2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은혜가 이혼 후 "최소한 남자에게 사랑한다고 말할 일은 없을 것 같다"고 심경을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배우 박은혜가 "또 사랑할 수 있냐고 물어보면 대답이 안 나온다. 최소한 남자에게 사랑한다고 말할 일은 없을 것 같다. 그냥 아이들을 보고 사는 것도 사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은혜는 남편과 이혼에 대해 "가치관이 달랐다"고 사유를 전하기도 했다. 그려면서 "아이들이 사춘기가 오면 어떻게 해야하나 싶다"고 고민을 전했다. 

 

한편 '우리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다시 돌아온 언니들의 발칙한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박은혜 외 박영선, 김경란, 박연수, 호란, 신동엽, 이규한이 출연 중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