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크노크’ 아나 디 아르마스, 여신 아우라 뿜뿜…인형 미모 ‘화제’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10-25 06:28: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영화 ‘노크노크’에 출연한 배우 아나 디 아르마스의 근황 사진이 주목 받고 있다.
 

  아나 디 아르마스 인스타그램

‘노크노크’에서 벨 역을 맡아 키아누 리브스, 로렌자 이조, 이그나시아 알라만드, 아론 번즈, 콜린 캠프와 연기 앙상블을 펼쳤다.

아나 디 아르마스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계정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아나 디 아르마스는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쳐다보고 있다.

특히 그의 큼직큼직한 이목구비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지난 2015년 10월 22일 개봉한 공포 영화 ‘노크노크’는 관객수 4,024명을 동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