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앵란 "故 신성일 바쁘게 살던 사람 아파 누워있으니 불쌍"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0 06:35: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MBN ‘동치미’엄앵란이 남편 故 신성일에 대해 언급한 모습이 회자되고 있다.

이날 엄앵란은 “일을 하고 돌아오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다. 하지만 남편은 바쁜 일상 때문에 집에 오면 잠들기 바빴다”고 말했다.

이어 “바쁘게 살던 사람이 아파서 누워있으니 불쌍 했다”고 털어놨다.

또 “아픈 남편을 보면서 미워했던 마음을 반성했고, 세족식을 진행했다”고 언급했다.

엄앵란은 “하지만 세족식에서도 발 하나를 닦고 다른 발을 닦으려고 했는데 ‘하지마’라고 하더라. 그렇게 또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