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선수 강병현, 미스코리아 아내 박가원과 다정한 한 때 '눈길'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0 07:00: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농구선수 강병현과 아내 박가원이 화제다.

강병현은 올해 나이 35세로 아내 박가원과 동갑이다.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결혼에 골인,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박가원은 2007년 미스코리아 선에 선발 된 뒤 SBS ‘한밤의 TV연예’ tvN ‘결혼의 꼼수’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앞서 지난 2016년 ‘자기야 백년손님’에 출연한 강병현 부인 박가원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고백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이날 박가원은 “소개팅으로 만난 남편과 연애 5년 하고 결혼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남편과 여전히 알콩달콩한 이유는 주말 부부이기 때문이다”며 “남편이 시즌 중에는 훈련 때문에 자주 집을 비워 일주일에 1~2번 정도만 만나기 때문에 신경을 써서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한다”며 남편과 늘 신혼처럼 사는 비법을 공개해 달달함을 자아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