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부산선수단 결단식」 개최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08:08: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4~10. 서울시 일원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전에 선수, 임원 등 47개 종목 1천518명 참가 [부산=최성일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는 9월 10일 오후 3시 30분, 시청 대강당에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부산대표선수단 결단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결단식에는 오거돈 시장(체육회장)을 비롯하여 체육계인사, 선수 및 지도자 등 600여 명이 참석, 부산대표 선수단의 사기진작과 필승 의지를 다진다.

결단식은 김동준 총감독(부산광역시체육회 사무처장)이 전국체전 참가 준비사항을 보고하고, 전국체전 출전 선수단의 강화훈련 모습을 담은 영상물 상영, 단기수여, 선수대표 선서, 격려금 및 기념품 전달, 필승결의 등으로 진행된다.

선수대표 선서는 체육회 소속 서준배 선수(남, 검도팀)와 부산시청 소속송세라 선수(여, 펜싱(여)팀)가 할 예정이다.

오거돈 시장과 체육회 부회장단은 그간 인고(忍苦)의 땀과 눈물을 잘 닦아내고 좋은 성적을 거두고 돌아오라는 의미를 담아 응원 타월을 선수들에게 걸어 주며 선수단과 함께 필승 의지를 다짐한다.

한편, 올해 100회를 맞는 전국체전은 오는 10월 4일부터 10일까지 서울특별시 일원에서 개최되며, 17개 시·도에서 총 47개 종목(정식45, 시범2) 3만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부산시체육회는 선수 1천136명과 임원 382명 등 모두 1천518명이 참가, 종합득점 35,000점으로 종합순위 7위 달성을 목표로 전국체전에 임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