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부산시 청년정책 간담회 개최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8 09:32: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 청년활동가, 예술가, 대학생 등 다양한 청년들 한자리에 모여 진솔한 이야기 나눠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9월 6일 금정구에 있는 청년 창조 플러스 꿈터 플러스에서 여선웅 청와대 청년소통정책관과 함께 부산지역 청년과의 소통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엄창환 전국 청년 정책 네트워크 대표의 사회로 현재 부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년활동가, 예술가, 마을 활동가, 대학생, 기초의원 등 다양한 청년들이 참석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방식으로 열린다.

▲청와대의 정부 청년정책 추진 관련 제안 설명과 ▲부산시의 청년참여 거버넌스 운영현황 등에 대한 소개, ▲지역 청년들의 정부 정책에 대한 의견, 청년으로서 느끼는 어려움, 정부에 바라는 점 등을 듣는 순서로 진행된다.

정부는 청년과의 직접 소통을 강화하고 청년 문제의 해결을 위해 지난 6월 대통령비서실 내 청년소통정책관을 신설.임명하고, 7월에는 청년정책을 총괄.조정하는 청년 정책추진단을 국무조정실 산하에 신설하여 청년 정책 컨트 롤 타워의 역할을 강화했다.

부산시는 향후 정부와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지역 청년들의 의견이 청년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업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