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문화예술회관, ‘서울 배리어프리영화제 인(in) 울산’개최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15 15:5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월 19일 ~ 21일 3일간 영화 3편 상영
장애인, 비장애인, 어른, 아이 모두 관람하는 영화

[울산=최성일 기자]울산문화예술회관은 오는 2월 19일부터 21일까지 소공연장에서 영화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라는 프로그램으로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인(in) 울산’을 개최한다. 

 

상영 영화는 3편이다. 


이번 사업은 작년에 이어 울산문화예술회관과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가 업무협력을 통해 지역문화예술과 문화예술복지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마련한 것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남녀노소가 함께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기획제작 프로그램이다. 


첫 번째(19일) 영화로 <파리로 가능길>은 2016년 엘레노어 코폴라 감독의 작품으로 다이안 레인과 알렉 볼드윈이 주연한 작품이다. 평범한 일상에서 소중함을 발견하는 공감과 힐링이 가득한 작품으로 제41회 토론토국제영화제와 제60회 샌프란시스코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 상영되어 평단과 관객들의 뜨거운 찬사를 받았다.


두 번째(20일) 영화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는 명성에 집착해온 탐험가 ‘라이오넬’이 숲에 홀로 머물고 있는 예티족 ‘링크’를 동족이 있는 지구 반대편 히말라야로 데려가는 여정을 그린 영화이다. 


2020 골든글로브 에니메이션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정서적인 고립 상태인 ‘라이오넬’과 실제 예티 종족으로부터 고립된 주인공 ‘링크’의 모험을 통해 미래로 이끄는 사랑이 가장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세 번째(21일) 영화로 2018년 작품인 <엄마의 공책>은 30년간 반찬가게를 운영한 엄마의 사연이 담긴 비법 공책을 발견한 아들이 유독 자신에게만 까칠할수 밖에 없었던 엄마 인생에 숨겨진 비밀을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전 세대 공감 드라마이다.


‘배리어프리영화’란 기존의 영화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해설과 화자 및 대사, 음악,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한글자막을 넣어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영화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