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칭)서부산영상미디어센터’, 강서구 건립 확정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2 08:41: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미디어문화향유 지역적 격차 해소, 소외계층 배려 및 접근성, 경제성 측면에서 우위
[부산=최성일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시민들의 일상 속 영상문화 향유와 서부산권 문화 불균형 해소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민선7기 시장 공약사업인 ‘(가칭)서부산영상미디어센터’의 건립대상 부지로 강서구 현(現) 강서 도시 재생 열린 지원 센터 부지를 최종확정하였다.

 

시는 부지선정을 위해 지난 6월 서부산권 4개 구로부터 부지를 추천받아, 이후 자문위원 현장조사와 자문위원회 개최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결과, 대중교통 접근성, 구유지 활용에 따른 경제성, 추진과정의 안정성을 비롯한 미디어 문화향유 지역적 격차 해소 면에서 당초 공약취지에 강서구가 가장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이뿐 아니라 강서구 추천부지는 평생학습관,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문화원, 공연장 등이 함께 운영되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각 시설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

 

‘(가칭)서부산영상미디어센터 건립’ 사업은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서부산대개조 비전’ 일환으로, 동부산에 집중되어 있는 영화·영상·미디어인프라를 서부산권에 확충하여 동·서 문화 불균형을 해소하고 미디어 향유 대중화를 확산한다는 방침이다.

 

‘(가칭)서부산영상미디어센터’는 약 5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1,200㎡ 규모로 2022년에 준공될 예정이며 영상·라디오스튜디오, 영화상영관, 디지털교육실, 미디어도서관, 동아리방 등으로 구성되고, 미디어교육, 시민 영상콘텐츠 제작 지원, 마을공동체미디어 및 소외계층 미디어 활동지원, 지역문화시설 연계사업 등을 펼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가칭)서부산영상미디어센터는 서부산권 미디어문화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모든 연령층 누구나 디지털 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는 주민주도형 시설로 구축할 것”이라며, “서부산권 시민들의 높은 수요를 기반으로 미디어콘텐츠를 활용한 민주적 소통문화 확산과 새로운 소통모델을 만들고 지역 커뮤니티 문화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