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국토청, 부산∼울산간 4차로 신설국도 마지막구간 개통

김명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6:27: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울주군 서생면~온산읍 9.2km, ‘09년 착공 총사업비 2,098억원 투입
통행시간 19분 단축(28→9분), 지역경제‧ 동해안 관광 활성화 기대
[부산=김명진 기자]
 

부산지방국토관리청(청장 정태화, 이하 부산청)은 “울주군 서생면에서 온산읍까지 9.2km를 11월 15일 개통함으로서 부산시 기장군에서 울주군 온산읍을 잇는 국도 31호선 4차로 신설사업(21.5km)을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통 도로는 ‘09년 4월 착공 이후 10년여 동안 총 2,09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선형이 불량하고 취락지구를 통과하는 기존 2차로 도로를 대신하여 폭 20m의 4차로(L=9.2㎞) 도로를 신설‧개통하였다.

* 통행시간 19분 단축(28분→9분), 운행거리 6.6km 단축(15.8km→9.2km)

공사 중 지반상태가 불량(절리, 풍화대 발달)하여 사면붕괴의 어려움을 겪기도 하였으나, 대한토목학회와 토질분야 전문가의 지반보강방안 마련과 철저한 시공으로 안전한 개통 성과를 거두었다

그간, 국도 31호선 부산-울산간 4차로 신설사업(21.5km, 5,259억원)은 부산 기장군 이천리∼임량리(5.8km, 1,248억원)구간의 ’14. 12월 개통을 시작으로,

부산 기장군 임량리∼울주군 서생면(6.5km, 1,913억원)구간을 ‘18. 3월 개통하여 공용중 에 있으며, 이번 울주군 서생면∼온산읍 9.2km 구간을 개통함으로서 사업을 마무리하게 되었다.

본 도로의 개통으로 나사/진하해수욕장, 간절곶 등 울주군 동해안 관광지의 접근성 향상으로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4차로 신설도로 건설로 인하여 교통혼잡 해소, 우회거리 단축, 이동 접근성 향상으로 지역주민의 생활‧정주여건의 향상은 물론 여행객 등 지역방문자의 편익도 향상되었다

부산청 노치욱 도로계획과장은 “도로 개통으로 부산기장군, 울주군 등 동해안 관광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