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울주군 옹기마을 발효아카데미관 시범운영 시작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02 14:29: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담그기, 효소, 쌀누룩&막걸리 체험 등 다양한 발효체험 가능 [울산=최성일 기자]
 

울주군은 전국 최대 규모 옹기집산지인 외고산 옹기마을에 발효아카데미관을 개관하고 2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체험은 크게 장 담그기 체험, 효소 체험, 쌀누룩&막걸리 체험 등 세부분으로 구분되며, 단체의 경우 사전예약을 통해 체험할 수 있다.(예약:052-237-7895)

장 담그기의 경우 된장, 고추장, 막장 등 체험이 가능하며, 효소의 경우 효소를 이용한 오븐떡, 젤리, 푸딩, 견과류 쌈장, 고추장·된장피자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바로 맛볼 수 있다. 쌀누룩&막걸리 체험은 쌀누룩을 활용한 막걸리나 천연 조미료 체험이 가능하다.

발효아카데미관 관계자는“옹기마을을 찾은 현장 개인 방문객들은 발효음료나 견과류쌈장 등을 즉석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울주군은 오는 23일 개관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발효아카데미관은 외고산 옹기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우리나라 전통 발효식품 대중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