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형 울산시의원, 사회적경제 활성화 간담회개최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8 09:49: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육성 지원 및 구매촉진 등 관련조례 제·개정 및 종합발전 계획 중간보고 논의

[울산=최성일 기자]울산시의회 김미형 의원(행정자치위원회)은 지난16일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사회적경제 육성·지원에 관한 조례 및 사회적경제 종합발전계획 중간보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사회적기업 희망을 키우는 일터 김용식 상임이사, 사회적기업 나비문고 이영도 대표, 사회적협동조합 세차랑 이광열 총괄이사 등 울산지역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관계자를 비롯해 이상옥 시의원(교육위원회)이 참석했다.

 

김미형 의원은 사회적경제조직의 운영·지원과 활성화를 위해 ‘울산광역시 사회적 경제 육성·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안과 ‘울산광역시 사회적경제제품 우선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발의할 예정이며 의견 수렴을 위해 이날 간담회를 열었다.

 

울산에는 사회적기업 134개, 협동조합 281개, 마을기업 46개 등 461개의 사회적경제 조직이 운영되고 있으며 간담회에서는 ▲사회적경제 기업의 범위 ▲위원회 구성 ▲지원센터 관리·운영 ▲재정지원과 관련된 사항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김미형 의원은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실효성 있는 조례가 제정되고, 사회적경제를 종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이 마련돼야 한다”며 “사회적경제제품의 우선구매와 판로지원 등을 통해 울산의 사회적경제 조직이 활성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