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낙성밴처밸리’ 육성, 한-중 상호협력 다짐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3 09:5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지난 10일 서울대학교 교수회관 4호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박준희 구청장(왼쪽 여섯 번째) 및 대학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관악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서울대 후문 낙성대 일대를 창업밸리로 키우는 ‘낙성벤처밸리’ 육성 사업의 한-중 공동협력 추진 기반이 마련됐다.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지난 10일 서울대 기술지주회사와 중국 칭화대 기술지주회사인 치디홀딩스가 서울대학교 교수회관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대기술지주회사는 서울대학교의 투자기관으로, 최근 4개의 펀드 결성과 중소벤처기업부의 팁스(TIPS) 주요 운용사로 선정돼 기술기반 기업들에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치디홀딩스는 약 800개 기업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각지에 약 140개의 글로벌 창업기지를 구축하고 있는 업체다.

협약은 양측이 과학기술단지건설, 기술 창업지원 및 투자 등 공동 관심분야에 대해 상호협력하고, 기술사업화 관련 노하우를 공유해 국제협력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이와 함께 민선7기 관악구가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낙성벤처밸리 활성화를 위한 방안도 담겼다.

서울대기술지주회사는 치디홀딩스가 참여 및 투자하는 (가칭)한중서울치디과기원 설립을 위해 서울대학교, 관악구청과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 중국선양에는 치디홀딩스가 중심이 돼 중한선양치디과기원을 설립하는 등 각 국의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한국과 중국에 공동과학기술단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그동안 박준희 구청장은 한중교류협회와 함께 치디홀딩스와 교류하며 상호협력 관계를 다져왔다.

지난 6월 치디홀딩스 그룹 총재가 관악구를 방문해 낙성벤처밸리 현장을 시찰했고, 7월에는 박 구청장이 중국 중관춘에 답방,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구는 앞으로 서울대학교를 비롯해 서울대 기술지주회사, 치디홀딩스와 네트워크를 강화해 낙성벤처밸리 성공적 추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낙성벤처밸리의 롤 모델인 중국 칭화대의 기술지주회사와 국내 최고의 대학인 서울대 기술지주회사의 협약체결은 낙성벤처밸리 조성에도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 실리콘밸리나 중국의 중관춘처럼 청년들이 창업하고 꿈을 펼치는 관악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