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푸른도시사업소,‘2019 SUMMER 지오스쿨’마무리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5 10:13: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에서 놀자! 배우자!’​...여름방학 프로그램 성료, 무등산·지질유산 현장서 배우는 교육‘호응’

광주광역시 푸른도시사업소, 관내 초등학생 대상 지오스쿨 화산폭발 실험 모습=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 푸른도시사업소가 무등산 증심사지구 지질공원탐방안내센터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올 여름에 운영한 지오스쿨을 마무리 했다.

 

​시 푸른도시사업소는‘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에서 놀자! 배우자!’주제로 8월에 두 차례 열린‘2019 SUMMER 지오스쿨’에 총 48명이 참여해 지구의 탄생부터 지진과 화산 등을 실험하고, 석고 모형으로 조개화석을 만드는 과정을 경험했다고 25일 밝혔다.

 

​지오스쿨은 교과서에서만 배우던 어려운 지질학을 무등산과 그 주변 지질유산에서 직접 만지고 배우는 현장형 교육으로, 시 푸른도시사업소가 무등산 증심사지구 지질공원탐방안내센터에서 1년에 두 차례 방학기간에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이번 여름 지오스쿨에서는 담양 호남기후변화체험관을 방문해 환경교육도 실시했다.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함께 운영하고 있는 담양군과의 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담양군의 친환경 전기버스를 지원받았다.

 

​호남기후변화체험관은 2017년 7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현장실사에서 친환경시스템을 잘 구축한 시설로 평가받은 곳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설탕, 버터, 팝콘 등 재료를 이용해 지진, 화산활동 실험과 현장학습을 병행해 학생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은 그동안 참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교육과정에 대한 입소문과 참가하지 못한 학생들이 신청을 서두른 결과, 참가자 접수 첫날 10분만에 마감되며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시 푸른도시사업소 관계자는“지질공원뿐만 아니라 실험을 통해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지질학 전반에 대한 중학교 과정을 심화 학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초등학생들에게 유익한 교육프로그램으로 평가되고 있다”며“겨울방학에 운영하는 17기와 18기에는 교육인원을 더 늘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무등산 증심사지구 지질공원탐방안내센터는 지질학과 관련한 영화를 상영하고 이를 해설해주는 지질교육프로그램으로‘지오시네마(Geo-Cinema)’를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2시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