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군, 초고령사회 노인복지 그물망 촘촘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0:20: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65세 이상 인구 29%, 일자리 제공과 여가생활 지원

 

▲남지종합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기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창녕=최성일 기자]창녕군(군수 한정우)은 65세 이상 인구가 29%에 달하는 초고령사회 지역의 특성을 감안해 촘촘한 노인 복지 그물망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군은 북부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이었던 대합노인복지회관을 38억 원을 투입해 지상 2층(연면적 1,247㎡) 규모로 지난해 5월 개관했다.

 

대합노인복지회관의 개관은 성산면, 대합면 등 북부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접근성이 개선돼 복지체감 만족도가 향상되는 등 어르신들의 문화 갈증이 크게 해소되고 있다. 지난 12월까지 이용인원 19,780명, 하루 평균 약 136명으로 군은 집계했다.

 

이에 앞서 운영하고 있는 창녕노인복지회관과 영산노인복지회관, 남지종합복지관에서도 다양한 취미ㆍ교양 프로그램 운영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창녕노인복지회관은 지난해 연인원 132,587명, 하루 평균 약 446명이 이용하였으며, 영산노인복지회관은 연인원 57,848명, 하루 평균 약 194명, 남지종합복지관은 연인원 134,738명, 하루 평균 약 466명이 이용했다.

 

또한 군에서는 상설 건강교실 운영으로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는 물론 영양, 비만, 운동 및 구강관리, 우울과 치매예방 등 건강생활실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교통이 불편한 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경로당을 직접 찾아가 통합건강서비스를 제공해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 조기 발견 및 예방교육을 통해 건강증진 능력을 배양시켜 건강생활 실천에 큰 몫을 하고 있다.

창녕군 치매안심센터는 남·북 권역별(창녕군보건소, 남지보건지소) 2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치매 조기검진 및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찾아가는 돌봄 서비스 등 환자와 가족을 위한 체계적인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정우 군수는 “100세 시대를 맞아 노후를 어떻게 보낼 것인가는 많은 사람들이 고민하고 있는 부분이다. 어르신들께서 삶의 후반전을 즐겁고 건강하게 보내실 수 있도록 맞춤형 일자리 제공과 여가생활을 위한 다양한 복지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근로능력이 있는 만 60세 이상 노인 및 기초연금수급자를 대상으로 41억 원의 사업비로 맞춤형 일자리 제공으로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