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고혈압·당뇨병 등록관리센터 야간운영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3 17:1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창녕=최성일 기자]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낮 시간대 바쁜 30~50대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심뇌혈관 질환 예방과 환자조기발견・등록 관리를 위해 야간 고혈압·당뇨병 등록관리센터를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7월 6일부터 매주 월요일 오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확대 운영한다.

센터에서는 전문상담요원 7명이 혈압.혈당.고지혈증 및 체성분 검사, 심뇌혈관 질환 진단별 맞춤형 상담, 유소견자 발견 시 보건소 등록관리, 당뇨합병증 검사비 등을 지원한다.

군은 혈압.혈당 검사, 운동교실 등 부분적으로 운영해 오던 사업을 2017년에 보건소 내 고혈압.당뇨병 등록관리 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는 만 40~60세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혈압・혈당조사를 실시해 심뇌혈관질환 조기발견에 집중했고, 의심증상자는 보건소에 등록 1:1 맞춤형 상담, 규칙적인 투약, 운동처방 등 전문요원의 체계적인 관리로 주민들의 보건의료 체감도 향상 등이 인정되어 2017년 이후 연속 3년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보건복지부, 경상남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또한 2019년 지역사회 건강조사결과 혈압수치 인지율(’18년 39.3% ⇒ ’19년 45.3%, 6%↑), 혈당수치 인지율(’18년 11.2% ⇒ ’19년 22.6%, 11.4%↑), 뇌졸중 조기증상 인지율(’18년 18.5% ⇒ ’19년 66.7%, 48.2%↑)크게 향상됐으며, 올해도 센터에서는 신규 105명을 조기발견했고, 11,723명을 등록 관리 중에 있다.

군은 이번 야간 센터 운영으로 직장 등으로 인해 낮 시간 보건소 방문이 어려운 바쁜 직장인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정우 군수는 “심뇌혈관 질환의 대표적인 선행질환인 고혈압과 당뇨병은 초기증상을 인지하기 어려우며, 정기적인 혈압.혈당을 측정, 자기 혈압・혈당수치 알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사회 경제의 원동력인 일터 30~50대 중장년층의 심뇌혈관질환 조기발견・맞춤형 관리로 돌연사를 사전 예방하는 등 건강안전망을 역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