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라디오스타' 스페셜 MC 소감... "아내 메이비가 적극 권유"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1:16: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라디오스타’ 배우 윤상현이 인기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스페셜 MC로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TV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임창정,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출연하는 ‘갑을 전쟁’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구라는 “축하한다”고 반기며 “선물을 준비했다. 저한테 뭐가 왔더라. 저랑 관련없는 아기 용품을 받았다”며 상자를 건넸다.

이에 김국진은 “구라야 네가 쓸지도 몰라. 넣어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영미 역시 “왜 그래요. 정자왕”이라고 덧붙였다.

윤상현은 “막내 희성이에게 쓰겠다”고 말하며 “무조건 메이비가 나가라고 했는데 말주변이 없어서 못나간다고 했는데 ‘라디오스타’가 뭐라고 하는 마음으로 출연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상현은 녹화 전 긴장감으로 배가 아파 화장실에 다녀왔다고 고백해 큰 웃음을 안겼다. 주연 배우보다 더 어렵다고도 밝혔다.

한편, 장수 MC였던 윤종신이 지난주 방송을 끝으로 ‘라디오스타’에서 하차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