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서울 ‘험지출마’ 고민하겠다"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0:30: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내에서 중진들을 향해 ‘험지 출마’요구가 분출되고 있는 가운데 김병준 전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지도부를 포함한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지역 험지 출마 등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도 대구ㆍ경북이 새로운 모습으로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그동안 북 콘서트를 여는 등 공을 들여왔던 대구 수성갑 지역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국당이 영남에 큰 뿌리를 두고 있는데 지도자가 없어 보수 정치 전체가 흔들린다는 논리를 앞세워 대구 수성갑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던 기존의 입장을 바꾼 것이다. 


이에 대해 당내에서는 당내 쇄신론이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따른다. 


실제 김 위원장이 당초 “수성갑은 대구에서 가장 어려운 지역"이라며 출마 의지를 굽히지 않자, 당 소속 초선 의원은 "‘한국당에 험지가 아닌 곳이 어디 있느냐’고 물타기를 시작하더니, 이제는 보수의 텃밭인 대구까지 험지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