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티파니 "우울증 밀려올 때 언니가 위로해줘" 들여다보니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5 00:00: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람이 좋다' 소녀시대 출신 가수 티파니가 힘들었던 순간에 대해 소회했다.

최근 방송된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 미국에 진출하기 위해 홀로서기를 시작한 티파니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티파니는 최근 전해진 연예계 동료들의 비보와 더불어 힘들었던 시기를 회상했다.

티파니는 "그동안에는 힘들고 아프고 속상한 걸 감추고 공유하지 않았다"며 "우울증이 밀려올 때 친언니가 내게 해준 말이 있다. '안 괜찮아도 돼. 그런데 괜찮아질 거야'라고 해줬다"고 입을 열었다.

동시에 티파니는 "숨고 싶고 포기하고 싶고 그런 감정들이 생기는 순간들이 많다. 나뿐만 아니라 어떤 사람이든 그럴 것"이라며 "그런데 용기내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다른 친구들, 사람들도 이런 힘든 순간을 극복할 수 있지않겠냐"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