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신성우, 투머치토커로 변신한 사연의 내막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1:20: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피투게더4'에서 배우 신성우가 말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는 '황태자가 체질'로 꾸며져 배우 신성우, 엄기준, 임태경, 켄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태경은 "'투머치토커'는 제가 아니라 신성우 형님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에 출연진들이 의아해하자 임태경은 "술자리를 가지면 정말 계속 얘기를 하신다"며 "보통 대화를 하면 기승전결이 있어야 하는데 항상 성우 형님은 '기'에서 끝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고 신성우는 "말하다 보면 까먹는 거 같다"고 설명했다. MC 조세호는 신성우에게 "최근에 왜 이렇게 말이 많아졌냐"고 물었다.

 

이에 신성우는 "말하는 게 재밌다. 옛날에 왜 말을 안 했을까 싶다. '왜 침묵을 해서 오해를 만들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임태경은 신성우와 있었던 일화를 공개하며 "누군가가 말을 하고 싶어서 주제를 꺼내면 형과 관련된 이야기로 바꾼다"고 말해 출연진들이 폭소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