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아버지 이종범 코치의 대를 이은 안타왕 도전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08-18 00:08: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정후가 아버지 이종범 코치의 뒤를 이어 최다안타왕을 노린다.

이정후는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NC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출장해 5타수 2안타(1홈런 포함) 3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2회말 무사 1,2루에서 상대선발 구창모(22)를 상대로 역전 3점홈런을 치며 승기를 가져왔다. 지난 6월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 이후 69일만에 친 시즌 6호 홈런은 결승타로 기록됐다. 키움은 이정후의 활약을 앞세워 6-4 승리를 거뒀다.

 

이날 멀티히트로 올 시즌 151개의 안타를 기록 중인 이정후는 최다안타 순위 맨 꼭대기에 위치하고 있다. 다만 경쟁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31·두산 베어스)도 잠실 LG트윈스전에서 1회말 선제 결승 3점홈런을 치는 등 4타수 2안타 4타점으로 활약하며 이정후와 함깨 공동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정후의 올 시즌 성적은 타율 0.332 6홈런 60타점 68득점 출루율 0.382 장타율 0.466 OPS 0.848을 기록 중이다. 선두를 지킨 최다안타는 물론, 타격 순위도 4위까지 올라왔다. 전반기 한때 200안타 페이스를 보였던 페르난데스가 7월 타율 0.266으로 주춤한 사이 이정후가 무서운 기세로 다 따라잡았다.

3월 타율 0.226으로 부진한 시즌 출발을 보였던 이정후는 4월 타율 0.302, 5월 타율 0.345, 6월 타율 0.367을 기록하며 예년처럼 3할 이상의 타율을 유지하고 있다. 비록 7월만 놓고 보면 7월13일 인천 SK와이번스전부터 7월17일 고척 삼성 라이온즈전까지 4경기 연속 무안타를 기록하는 등 타율이 0.286으로 약간 주춤했지만, 후반기 들어 뜨거운 타격감을 되찾았다.

특히, 8월 타율 0.423은 0.467의 김현수(31·LG), 0.443의 박세혁(29·두산)에 이어 3위에 해당한다. 8월 안타 순위에서는 22개로 21개의 김현수를 제치고 1위를 달리고 있다.

키움은 16일까지 115경기 69승 46패로 선두 SK와이번스와 6.5경기 차다. 동시에 3위 두산 베어스와 1.5경기 차로 치열한 2위 경쟁을 펼치고 있다. 주로 리드오프로 나오는 이정후는 팀타율 1위인 키움 공격의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팀 사정상 3번타자로도 나와 100타석 이상을 소화했다.

이정후의 아버지 이종범 코치는 해태 시절인 1994년 최다안타 타이틀을 수상한 적이 있다. 이정후가 KBO리그 최초 부자(父子) 최다안타왕에 오를 수 있을지, 페르난데스와의 뜨거운 경쟁에서 이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