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신천지 교회 및 관련시설 긴급 야간 점검 실시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9 11:38: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천지예수교 시설 51곳 야간 일제 점검 실시, 향후에도 불시 현장점검으로 적발 시 고발조치할 것
앞서 사하구 야고보 지파 집회소 시설 내 신천지 관계자 2명 자가격리시키고 추가 폐쇄조치
신천지 관련 주민신고센터 확대 운영, 경찰합동으로 추가 위장 시설물 찾는 데 행정력 집중
[부산=최성일 기자]
  집회소 입구현장(사하구)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신천지교회 및 관련 시설에 대해 시설폐쇄 및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 데 이어 28일 밤 8시부터 51곳 전체에 대해 긴급 야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오거돈 시장의 특별지시로 폐쇄명령 이행과 집회금지 위반여부에 대해 현장상황을 직접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 점검결과 3곳은 영구폐쇄되었으며, 47곳은 폐쇄조치가 유지되고 있었다. 다만 부산진구의 더배움문화봉사공동체 사무실 1곳에 불이 켜진 것이 발견되었으며, 수차례 확인결과 사람의 출입은 없었다. 시는 오늘 중으로 고발조치를 포함해 모든 수단을 통해 폐쇄조치할 계획이다.

시는 이에 앞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 야고보 지파 집회소(사하구 하단동)에 야간에 불이 켜지고 사람이 드나든다는 주민신고에 따라 이날 오후 5시 시와 사하구, 경찰 등이 합동으로 점검에 나서 시설 내에 있던 신천지 관계자 2명을 발견했다. 현장에서 체온 측정과 코로나19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고 보건소 앰뷸런스를 이용해 자가격리 조치하였으며, 추가적인 시설 방역을 진행하고 출입문도 추가 폐쇄작업을 실시했다.

오늘과 내일도 부산시는 해당 구.군 및 경찰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모든 시설의 폐쇄 명령 이행 여부 등에 대해 현장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에도 불시 현장점검을 통해 시설운영 및 집회활동 적발 시 사법기관에 고발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까지 파악한 신천지 관련 부속 기관들이 대부분 간판도 없이 위장 운영되고 있음에 따라 노출되지 않은 신천지 부속기관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경찰과 합동으로 추가 위장시설물을 찾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행정기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신천지 시설 관련 주민신고센터를 구·군으로 확대·운영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통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숨겨진 시설과 폐쇄 후 재운영하는 시설 등에 대해 시민들의 제보를 받을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신천지예수교 관련 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현장점검과 조치를 강화해 위기상황이 정리될 때까지는 절대 문을 못 열게 하겠다”고 밝혔다.

신천지 시설관련 시설 신고센터 연락처 ≫

기 관 명

연 락 처

부산시 문화예술과

888-5071

부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

888-4119

중구 재난안전대책본부

600-4642

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

240-4642

동구 재난안전대책본부

440-4642

영도구 재난안전대책본부

419-4642

부산진구 재난안전대책본부

605-4642

동래구 재난안전대책본부

550-4514

남구 재난안전대책본부

607-4644

북구 재난안전대책본부

309-4642

해운대구 재난안전대책본부

749-4644

사하구 재난안전대책본부

220-4642

금정구 재난안전대책본부

519-4645

강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

970-4642

연제구 재난안전대책본부

665-4642

수영구 재난안전대책본부

610-4642

사상구 재난안전대책본부

310-4632

기장군 재난안전대책본부

709-4632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