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애호가를 위한 중고마켓 ‘타임세일’, 다음달 1일 개최

고수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1 10:43: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고수현 기자] 국내 유일의 시계 전문 월간 잡지 '레뷰 데 몽트르 코리아'가 개인 공유 마켓 어플리케이션인 마켓민트와 함께 판매자와 소비자가 직접 만나 중고 시계를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직거래 장터인 '제1회 타임세일 플리마켓(이하 타임세일)'을 개최한다.
 
12월 1일 위워크 디자이너클럽에서 열리는 타임세일에서는 중고 시계뿐만 아니라 시계와 관련한 다양한 용품부터 패션&라이프 스타일에 이르는 제품들을 한자리에서 착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중고 시계들은 마켓민트를 통해 거래되기 때문에 마음 놓고 안전하게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시곗줄 제작 시연부터 시계 수리, 시계 세척제, 시계 보관함 등 시계애호가들을 위한 다양한 제품 및 볼거리와 함께 명품 시계 브랜드가 제공하는 50가지 이상의 상품으로 펼쳐질 럭키 드로 이벤트, '레뷰 데 몽트르 코리아'의 편집장 이은경의 워치 토크 등이 다채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타임세일에는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지만, 자신이 착용하던 시계를 판매할 예정이라면 ‘시덕 셀러’로 미리 신청한 후 마켓민트에 상품을 등록해야 한다. 시덕 셀러의 참가비는 행사가 종료된 후 한국시각장애인복지재단에 기부될 예정이며, 참가 신청은 몽트르 공식 인스타그램 또는 이메일로 할 수 있다.
 
레뷰 데 몽트르 이은경 편집장은 “이번 중고마켓이 시계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다양한 즐길 거리까지 마련되어 국내 시계애호가들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