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대표들, “조국 임명철회” 압박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3 10:43: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황교안 “조국부부 구속 면하기 어려운 상황”
손학규 “조국 시한폭탄 터지면 나라가 파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철회를 촉구하는 야당 대표들의 발언수위가 점차 높아지는 양상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조국을 둘러싼 국민의 분노·혼란은 임계점을 넘었고, 국론분열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이 도저히 물러설 의지가 없는 만큼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현재까지 드러난 혐의만으로도 조국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주말은 물론 오늘 아침에서 대충 챙겨봐도 10개 넘는 새로운 의혹이나 범죄 혐의의 증거가 보도됐고 조국의 거짓말도 계속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20일 의정부지검을 방문, '검사와의 대화'를 한 것에 대해 "결국 검찰과 수사팀에 대한 압박이 되지 않겠는가. 수사 외압이고 수사 방해가 아니겠는가"라며 "현장의 검사들이 어떤 심정으로 그 자리에 나왔겠는가. 오죽하면 단체 사진 촬영까지 거부했다"며 "조국의 거짓말 리스트가 얼마나 더 길어질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인데 그래놓고 검사들을 불러놓고 대화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과 관련해 ""법무장관의 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하나"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결단을 해야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조국 장관에 대한 수사와 소환, 기소 이런 것들이 심각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한다"며 "정말 나라가 나라꼴이 되기 위해선 장관이 직을 내려놔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국 장관은 스스로 내려놓을 마음이 없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결단해야한다. 대통령이 품에 안은 조국 시한폭탄 째깍째깍 흐른다. 시한폭탄 터지면 나라가 파탄난다"고 경고했다.


또한 손 대표는 "자고 나면 오늘은 또 무엇이 발생했을까, 무슨 새로운 의혹이 나올까 하는게 국민들의 마음이고 우려"라며 "오늘 아침엔 조국 자녀 입시 비리에 대한 새로운 의혹이 또 제기됐다. 조 장관이 서울대 법대 교수로서 인권법센터에서 활동한 적이 있는데, 딸 입시를 위해 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를 허위작성했다는 의혹이다. 검찰이 당시 한인섭 서울대 인권법센터장을 불러 조사하니 인턴증명서를 발급해줬다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고 한다. 같은 기간 인턴 활동 함께 했던 장영표 아들도 검찰 조사에서 사실상 허위로 수료증 받았다 진술했다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 교수는 조 장관 딸을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려준 장본인"이라며 "이러니까 셀프 제조라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른바 스펙 품앗이가 의심되지 않을 수 없는 정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 위반이 문제가 아니다. 정권의 도덕성 문제"라며 "조국 사태는 특권과 반칙에 대한 국민의 저항이다. 이젠 결단해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