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결국 통합 이전 상태로 원 위치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12-08 10:52: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변혁, 8일 창당 발기인 대회... 한국당 쪽으로?
당권파, 대안신당-평화당 통합 가능성에 무게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8일 '변화와 혁신'(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를 개최한다. 


그동안 연내 '개혁적 중도보수'를 기치로 한 신당 창당을 목표로, 신당기획단을 가동해 온 변혁이 이날 발기인 대회에서 창당준비위원장을 선출함으로써 사실상 바미당은 1년 10개월 만에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 이전 상태로 되돌려졌다는 관측이다. 


바미당은 지난해 1월 18일 당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통합'을 선언하면서 그 출발을 알렸으나 양측이 불협화음을 빚으며 극심한 갈등을 표출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실제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계파 간 기싸움으로 표면화됐던 분열 양상은 전당대회에서 안 전 대표의 지지로 손학규 당 대표가 선출된 이후부터, 특히 지난 4·13 재보궐 선거 참패 직후 유승민계가 손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나서면서 극단으로 치달았다. 결국 비당권파인 유승민계와 안철수계 의원 15명이 지난 9월 말 '변혁' 모임을 구성, 탈당과 신당 창당을 예고해 오던 중 이날 발기인 대회로 바미당의 '한 지붕 두가족' 생활이 종지부를 찍게 될 전망이다. 


여의도 정가에선 결국 변혁 신당은 자유한국당에 흡수통합 되고, 당권파 중심의 바미당도 결국 대안신당과 민주평화당 등 호남지역을 연고로 하는 정당과 함께 하는 것으로 ‘도로 국민의당’이 될 것이란 관측에 무게를 싣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