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 안전 위해 저수지 안전관리 강화

김재현 기자 / jaeh083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12 10:55: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8.3.~8.21. 강서구,기장군,금정구 등 3개 구의 농업용 저수지 대상 안전관리 실태 감찰
총 20건에 대해 시정 조치, 저수지 안전관리부서 일원화 등 3건 권고

[부산=김재현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저수지 붕괴 재난으로부터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지난 8월 3일부터 8월 21일까지 지자체에서 관리 중인 농업용 저수지에 대한 안전감찰을 시행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시는 관리 중인 농업용 저수지 총 92곳 중 67곳이 설치된 지 70년 이상 지났고, 기후변화에 따른 국지성 집중호우 증가 등으로 인한 다양한 위험 요소가 있다고 판단했으며, 미리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저수지 소재 지자체인 강서구, 기장군, 금정구를 대상으로 안전감찰을 진행했다.

감찰 결과, 저수지 붕괴 현장조치 매뉴얼 작성·관리 소홀 등 총 20건에 대해 시정토록 하고, 저수지 안전관리부서 일원화 등 3건의 권고사항을 발굴했다.

특히, 현재 대응 지침에 저수지 하류부 마을주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한 주민안전 행동요령이 저수지 수위 변화에 따라 판단·대응하도록 하고 있어, 폭우 시 최초 확인자의 정확한 정보에 따라 더욱 효율적인 재난대처가 가능하도록 저수지 진입부에 수위계(최고수위, 홍수위, 최저수위)를 설치토록 요청했다.

또한 급속한 도시개발로 인해 기능이 상실된 농업용 저수지, 악취·해충 발생 및 안전사고 우려 등 지역민의 생활환경 악화를 초래하는 저수지는 주민 의견과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구‧군과 함께 다양한 저수지 활용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변 권한대행은 “앞으로도 시민들께서 ‘안전도시 부산’을 체감할 수 있도록 각 분야에 대한 안전제도를 꼼꼼히 살피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