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어린이 안전체험관 리모델링 완료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4-02 11:52: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월~4월 시운전 후 코로나19 종합상황을 고려한 후 정상 운영...현장감 있는 체험시설로 탈바꿈…안전사고 대처능력 향상 기대

  광주광역시 어린이안전체험관 리플렛 이미지/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추진해온 청사 1층 어린이 안전 체험관 기능 향상 리모델링 공사를 지난 2월까지 완료하고 3~4월 시운전 후 코로나19 종합상황을 고려해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전체험관 리모델링 공사는 체험하는 어린이들의 안전성 확보에 가장 우선을 두고 실시했으며, 215㎡의 협소한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지하철 위기탈출체험을 신설하고 화재진압과 화재대피 등이 중점적으로 교육될 수 있도록 기능을 향상시켰다.

 

리모델링 공사의 주요내용 중 화재진압체험은 연출된 화재영상을 실제상황처럼 재현해 화재발생 상황과 소화기 사용법 등이 교육되도록 개선했으며, 물 사용으로 인한 감전 걱정이 없도록 누전차단이 되는 무감전기(ELPD)를 추가 설치했다.

 

신설된 지하철 위기탈출체험은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화재사건의 교훈을 고려해 실제상황처럼 물과 조명을 활용한 연기·화재를 연출시켜 지하철 안전교육, 개폐기 사용교육, 화재 발생 시 위기 탈출 요령 등을 교육한다.

 

지하철 위기탈출과 연결된 화재대피체험에서는 화재발생 시 엘리베이터 사용 요령과 함께 Backdraft현상, 스크린방화셔터, 제연·부속실 등을 상세하게 교육 할 수 있다.

 

교통안전체험은 움직이는 차량 안에서 영상과 연기로 연출된 차량충돌상황을 체험 할 수 있으며, 안전벨트 착용교육 뿐만 아니라 비상호출과 탈출요령을 실제상황처럼 체험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심폐소생술체험, 완강기와 비상탈출체험, 구조요청신고, 지진체험, 승강기체험은 효율적으로 공간을 재배치해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어린이 안전체험관은 지난 2015년 11월 개원 이후 연 2만여 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유치원, 초등학생(5세~13세)을 대상으로 시 홈페이지에 사전 예약 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김경미 시 안전정책관은“이번 어린이 안전체험관 리모델링 공사는 신기술 검토와 타 지역 우수사례 벤치마킹 등을 통해 저비용으로 안전사고 대처 능력이 향상되는 어린이 안전체험관으로 탈바꿈 시켰다”며“어린이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지만 코로나19 종합상황을 고려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