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범계 청문회 앞두고 자체 '국민 청문회' 개최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4 10:59: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주, 제기된 의혹만 10여 가지인데 증인 채택 전면 거부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국민의힘이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24일 자체 '국민참여 인사청문회'를 열고 송곳 검증에 나선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민주당이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와 관련해 쏟아지는 의혹들을 무력화하기 위해 증인·참고인 채택을 무산시켰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 적극적 의사표시를 한 분들에게 오늘(24일) 장을 마련했고, 이를 통해 박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알릴 것"이라고 벼뤘다. 


자체 인사청문회에는 국민의힘 법사위원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참석한다. 당 유튜브 공식 계정을 통해 생중계된다. 


지금까지 국민의힘이 박 후보자를 향해 제기한 의혹은 10여가지로 Δ위장전입 의혹 Δ법무법인 ‘명경’ 이해충돌 의혹 Δ재산신고 고의 축소 의혹 Δ사법고시생 폭행 의혹 Δ2018년 지방선거 공천헌금 등 관련 최측근들의 금품수수 사실 인지 의혹 등이다.


국민의힘은 이 중 사법고시생 폭행 의혹, 법무법인 '명경' 관련 의혹, 최측근들의 공천 관련 금품수수 의혹 증인과 참고인 출석을 요구해 왔다.


구체적으로는 Δ법무법인 명경 사무장으로 재직 중인 박 후보자의 동생 Δ부동산 헐값 매각·증여 의혹과 관련된 박 후보자의 처와 처남 Δ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사시생 폭행 의혹 관련) Δ전 민주당 대전시의원이자 전 국민의힘 대전 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 등이다.


이밖에 박 후보자는 Δ초등학교 6년생이던 아들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의 전세 세대주로 등록했다는 위장전입 의혹 Δ대전 유성구 아파트, 예금, 임야, 콘도 등을 고의로 재산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또 박 후보자는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2019년 국회에서 발생한 패스트트랙 관련 충돌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들과 당직자들에게 물리력을 행사해 다치게 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박 후보자는 까도 까도 날마다 새로운 의혹이 생겨난다고 해서 우리는 ‘썩은 양파’라고 부른다”며 “장관 자격은 커녕 일반 시민의 자격조차 없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