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국당,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한 목소리로 '특검' 압박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19 11:00: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종인 “검찰총장-법무부 장관 논쟁, 어떤 정부서도 경험못한 특이한 현상"
안철수 “추미애 이성윤, 수사와 보고에서 완전 배제하는 게 공정수사 위해 시급 "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보수 야당 대표들이 19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한 목소리로 ‘특검’을 주장했다.


김종인 국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이 사건과 관련해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 사이에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논쟁이 벌어지는 듯 하다"며 "과거 어떤 정부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특이한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과 법무부가 그런 모습을 보이는데 수사에 대한 객관성을 국민이 믿을 수 있겠냐"면서 "정부와 여당도 객관적 수사에 협조할 자세라면 우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받아들일 것이라 보고 요청한다"고 공식 제안했다.


안철수 국당 대표도 같은 날 성명을 통해 “흰 쥐든 검은 쥐든, 나라의 곳간을 축내고 선량한 국민의 돈을 갈취한 쥐새끼가 있다면 한 명도 남김없이 색출해 모두 처벌해야 한다”며 “특별검사에 의한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가장 시급한 일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수사와 보고에서 완전히 배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이 이 정권이 스스로 결백을 자신하며 성역 없는 수사, 철저한 진실 규명 의지를 보여주는 태도일 것”이라며 “연루된 공직자, 정치인, 여타 이 정권의 기생충들이 있다면 단 한 명도 용서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수사 협조를 지시한 것은 늦었지만 잘한 결정”이라고 긍정평가하면서도 다만 “사기꾼 변호사가 어떻게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임용될 수 있었는지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