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거창군, 소상공인 상·하수도 사용료 50% 감면 추진

이영수 기자 / l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26 17:21: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재난 위기경보 발령 시 3개월간 상·하수도 사용료 50% 감면- [거창=이영수 기자]
 

거창군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에 따라 경영난을 겪고 있는 2,000여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3개월간 2억원 규모 상·하수도 사용료 50% 감면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거창군은 최대한 이른 시기에 거창군 상수도 급수조례와 하수도 사용조례를 개정해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각종 재난발생 시 소상공인이 수도 요금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키로 했다.

군은 현재 개정조례안에 대하여 입법예고 중이며, 개정안에 대한 의견을 4월 5일까지 접수받고 있다.

감면대상은 재난 위기경보 발령 시 소상공인의 군내 사업장이며, 감면 기간은 3개월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수도요금 감면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며, 하루빨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현재 조례 개정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현재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다자녀 가정, 상수원보호구역 내 주민 등에 대해 사용료 감면을 실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