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지역구 세습, 전체 선거판세에 영향 미칠 수도”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21 11:03: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당내 경선시 권리당원 부분에서 절대적으로 유리”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씨가 문 의장의 지역구 총선 출마를 선언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가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21일 오전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지역구 세습을 넘어 전체 선거판세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사안”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부모가 국회의원이나 지역위원장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 자녀가 부모의 지역 조직을 그대로 물려받는다고 할 경우 사실상 당내 다른 인물이 경쟁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고, 또 우리나라의 경우 일본과 달리 정치 권력의 되물림에 대해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는 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는 “당의 경선룰을 보면 경선시 권리당원 50%, 일반 국민 50%의 투표를 통해 이뤄지는데 현역 국회의원은 지역위원장을 맡고 지역위원장이 평소 당원을 조직하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당내 경선할 때 권리당원 부분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문석균 예비후보의 경우 지역위원회의 상임부위원장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 상임부위원장이라는 게 지역위원장이 참석을 못할 시 대리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지역구의 승계를 받는 인물이 지역위원회의 이런 핵심적인 직책을 맡고 있으면 당내 다른 인물이 경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념적으로는 세습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런 부모와 관련된 당원들과 조직들을 자연스럽게 물려받는다면 분명히 효과적인 측면에서는 세습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당이 해당 지역인 경기 의정부 갑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발표한 부분에 대해서는 “전략공천이라는 건 개념상으로 경선을 안 한다는 것인데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이 됐다고 하더라도 또 경우에 따라 경선 지역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문석균 예비후보를 전략공천하는 것은 쉽지 않겠지만 경선 지역으로 다시 변할 수 있는 부분은 있다”며 “그래서 제가 적극적으로 발언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