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돌봄 공백 최소화를 위해 비대면 사업 추진

송윤근 기자 / yg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17 11:28: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흥=송윤근 기자]경기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돌봄 사각지대 치매환자에 대한 돌봄 공백 최소화를 위해 비대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비대면 돌봄 사업은 치매에 대한 전문교육을 받은 시니어 치매서포터즈가 1:1 매칭 된 치매환자에게 주 2회 개별 맞춤형 전화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치매환자의 투약관리, 영양·운동·사회활동을 포함한 전반적인 건강관리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수칙 안내 등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다양한 건강관리를 담당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배**(목감동, 53세) 보호자는 “평소에 혼자 계셔서 약을 잘 못 챙겨 드셨는데 약 드시는 것도 챙겨주고, 보청기 약 빼는 거나 주무시기 전에 틀니 관리하는 것까지 세심하게 알려주니 한시름 덜었다”며 “가족들이 찾아뵙지 못하는 주말에는 전화로 안부 확인까지 해줘 정말로 든든하다”라고 마음 속 깊은 고마움을 전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에도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치매환자에 대한 돌봄 공백을 최소화해 사각지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치매환자와 가족, 이웃이 함께 노력해 치매가 있어도 행복한 시흥시를 만드는데 힘쓰겠다” 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