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산청군 청명·한식 대비 산불방지 특별대책 추진

이영수 기자 / l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4-02 11:52: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비상근무체계 확립·산불감시원 집중 배치 등 [산청=이영수 기자]
 

산청군은 산불발생이 잦은 청명·한식(4월4~5일)일을 맞아 산불 예방을 위한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군은 지난 3월14일부터 오는 4월19일까지를 봄철 대형 산불방지 특별대책 기간으로 설정하고 행정역량을 집중해 산불 예방활동을 벌이고 있다.

특히 이번 청명·한식일 기간에는 비상근무체계를 확립하는 한편 담당구역 점검과 순찰 등 가용할 수 있는 전 행정력을 동원해 산불예방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해당 기간 동안 묘지이장과 정비 등의 이유로 입산자가 증가하는 점을 감안해 관내 묘지이장, 묘지정비지 등에 산불감시원을 집중 배치, 감시·단속을 철저히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방, 경찰, 산림조합 등 유관기관과 산불예방 공조체계를 구축해 산불 발생 시 대응 시스템을 가동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최근 3년간 산불원인 통계에 따르면 입산자실화와 불법소각 등으로 인한 산불이 전체의 6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청군 관계자는 “봄철 건조한 날씨와 잦은 강풍으로 산불 발생 가능성이 높은 만큼 사전대비가 가장 중요하다”며 “선제적 예방과 신속한 대응으로 산불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지역주민들께서도 산림 인접 논밭두렁 소각행위 금지 등 산불예방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