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공중화장실 장애물 없는 시설로 개선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7 14:49: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억 원 투입, 20여 곳 보행로‧출입구 고치고 점자블록 설치
올해 시민참여예산 신규 사업으로 추진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공중화장실을 누구나 편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20여 곳을 ‘장애물 없는 공중화장실’로 개선한다.

광주시는 올 연말까지 4억 원을 투입해 공원, 전통시장, 체육시설, 관광지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의 노후 공중화장실을 우선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2021년도 시민참여예산 신규사업’으로 선정돼 시민들이 사업제안부터 예산편성까지 전 과정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장애물 없는 공중화장실 개선사업’은 보행로와 출입구 등을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Barrier-Free)’ 인증 시설 수준으로 개선하고, 점자블록과 점자안내판을 설치해 어린이, 노인, 장애인, 임산부 등 모든 시민이 공중화장실 편리하게 이용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광주시는 남구 월산2 어린이공원 공중화장실 등 공중화장실 23곳에 대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BF 인증을 취득했다.

광주시는 장애물 없는 공중화장실 개보수 사업 외에도 ▲공중화장실 신축 및 개보수 ▲민간 개방화장실 개보수 및 편의용품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송진남 시 물순환정책과장은 “공중화장실은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도시의 이미지를 대표하는 곳이다”며 “지속적으로 철저히 관리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