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10인 이상 집회 금지' 행정명령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9 11:11: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8일 오전 0시 부터 별도 해제시까지… 위반 시 벌금 300만원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내 집회 전면 금지장소를 제외한 전 지역에 대해 '10인 이상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기간은 지난 28일 오전 0시부터 별도 해제 공표가 있을 때 까지다.

 

시는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며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번지는 상황에서 집합이나 모임 등을 통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

 

이 행정명령에 따라 용인시청사 일원과 3개구청사 일원 등 집회가 전면금지된 곳을 제외한 관내 전 지역에서 10인 이상 집회가 금지되고 이를 위반할경우 벌금 300만원이 부과된다.

 

행정명령 적용 대상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신고대상이 되는 10인 이상 집회다. 행정명령 발령 전 상기 제한장소에 집회 신고한 대상도 포함된다.

 

시 관계자는 “학생들의 수능이 코 앞으로 다가온 만큼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하기 위해 행정명령을 발령했다”며 “상황이 엄중한 만큼 많은 분들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