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수해피해 구례군에 온정 전달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3 12:13: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구호물품 생수 300박스, 라면 100박스 구례군에 전달...영암군 의용소방대, 연일 수해복구 현장서 구슬땀

▲ 수해 피해를 입은 곡성군에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있는 임문석 영암군 총무과장(우측) / 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이 기록적인 폭우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례군에 구호물품을 전달하며 온정의 손길을 전했다.


영암군은 지난 12일, 폭우 피해지역인 구례군에 구호물품으로 생수 300박스와 라면 100박스를 전달했다.


또한, 영암군 의용소방대원들이 구례군을 방문해 긴급수해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군에 따르면 지난 11일에 이어 연 이틀 동안 영암군 의용소방대 회원 80여 명이 피해현장에서 토사제거, 생활폐기물 처리, 물에 젖은 가재도구 정리 등 활발한 수해복구활동을 펼쳤다.


한편, 영암군 체육회 임직원 15명은 이번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곡성군 수해피해 현장인 곡성문화체육센터를 찾아 복구작업에 힘을 보탰다.


영암군 관계자는 "연일 이어진 집중호우로 큰 시름에 잠긴 구례군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구호물품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신속한 복구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