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혁신으로 실현하는 따뜻한 보훈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19-08-25 11:13: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지방보훈청 총무과 이유경

내 삶속에서 혁신을 이루어 본 적이 있는가?

매일 한 가지씩 감사하기, 건강을 위해 계단 이용하기와 같이 작은 습관을 실천함으로써 삶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생활 속의 긍정적인 혁신은 누구나 경험한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정부혁신’이라고 하면 어쩌면 거창한 변화나 제도개선을 떠올릴지도 모르겠다. 그도 그럴 것이 혁신(革新)의 사전적 의미는 ‘묵은 풍속, 관습, 조직, 방법 따위를 완전히 바꾸어서 새롭게 함’이라는 매우 진취적인 의미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정부혁신이라 한다면 기존의 법령을 바꾸고, 새로운 제도를 만들고, 예산을 들여서 획기적인 결과물을 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우리 삶 속에서의 작은 혁신을 경험했듯이, 정부혁신도 꼭 그리 거창한 것만은 아니다.

현재 정부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를 실현하겠다는 비전 하에 참여와 신뢰를 통한 공공성 회복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국민으로부터 여러가지 혁신 제안을 받고 있다.

정부의 구체적인 혁신 목표는 OECD 더 나은 삶의 질 지수 10위권, OECD 정부신뢰도 10위권, 부패인식지수 20위권 진입 등 3가지다.

국가보훈처의 정부혁신 또한 보훈가족이 체험할 수 있는 ‘보다 나은 정부가치’를 실현하는 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리고 그 정부가치가 보훈가족의 삶을 따뜻하게 만드는 따뜻한 보훈의 시발점이 되는 것이다.

서울지방보훈청에서는 찾아가는 현장소통 창구를 늘려 보훈가족들의 의견과 제안을 가감 없이 듣고 있다. 또한 명함형 응급진료 안내카드를 제작하여 제도를 몰라 진료비 지원을 놓치는 분이 없도록 하고, 신상신고서 처리결과를 이메일로 통보하여 해외에서 국제전화를 걸어야 했던 불편함을 줄이는 등 보훈가족의 시각에서 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적극 행정을 펼치고 있다.

또한 민관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여 혼자 사는 고령 유공자분들의 고독사를 방지하고, 외부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소외계층을 발굴하고 따뜻한 지원을 해드리는 타 지청의 사업 역시 정부혁신을 잘 나타내는 좋은 예이다.

아무리 좋은 제도를 만들어도 정작 필요한 분들이 수혜를 받지 못한다면 성공한 정책이라고 할 수 없을 것이다. 담당자의 아이디어, 현장중심의 서비스, 민관 협조 체계가 삼박자를 이루었을 때 진정한 정부혁신이 빛을 발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보훈공무원으로서의 책임감과 사명감이야말로 그 빛이 사그라들지 않게 하는 심지가 될 것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