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반대” 목소리 갈수록 커진다.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1:17: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야, 황교안 ‘삭발’하고 이학재 ‘단식’ 농성 돌입
여, 김해영 박용진 금태섭 등 내부 비판이어져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에 이은 황교안 대표의 '삭발' 투쟁과 이학재 의원의 단식농성 등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야당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조 장관 비판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지적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 이학재 의원은 17일 "조 장관은 검찰을 개혁할 수 없다"고 직격했다.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이 의원은 "조 장관은 검찰을 개혁한다고 하지만, 누가 누구를 개혁한다는 것이냐'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도둑이 경찰을 개혁하는 것과 비슷하다"며 "법무부 장관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조국뿐이냐"고 질책했다. 


앞서 전날 오후에는 황교안 대표가 조 장관 퇴진을 요구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제1야당 대표가 정부 인사 등에 반발해 삭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한 뒤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범죄자 조국은 자신의 일가와 비리,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제1야당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저의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조 장관 퇴진까지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민주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새어나오고 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우리말만 옳다고 하고 상대방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면서 일방적으로 조 장관 두둔에 나선 여당 주류 세력을 겨냥했다. 


전날 당 최고위원 회의에 참석한 이 최 고위원은 "지금 국회는 여야 간 생산적 토론은 없고 진영 대결만 남았다"면서 이 같이 지적했다.


이어 "정치적 프레임이 우리가 절대선이라는 전제 하에 특정 정당이나 정치 세력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경우가 많아 보인다"며 "저부터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달 23일 당시 장관 후보자였던 조 장관의 대국민 사과를 당내에서 처음으로 요구한 바 있다. 


박용진 의원도 라디오 방송에서 "추석 때 당원과 지역 주민을 만났는데 '조국 사태'에 엄청 불편해하고 있다"며 "그들(20대)이 상심해 있는데 윽박지르고, 하나하나 훈계하려고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조 장관을 옹호해 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서도 "(유 이사장이) 뒤끝 작렬 발언을 했다. 거의 척척박사"라며 "(저의) 이미지를 생각했으면 조 장관에 대해 쓴소리 할 필요도 없었다"고 했다. 


지난 6일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을 공개 비판했던 금테섭 의원은 이후에도 "조 장관에 대해 느끼는 젊은 세대의 분노를 전달할 의무가 있다"며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여당의원들이 모인 사석에서도 조 장관에 대한 불만 토로가 심심찮게 이어지는 모습이다. 


한 초선 의원은 "당이 언제까지 조국 사태를 못 본 척 외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조 장관 아내나 본인이 검찰 포토라인에 선다면 그동안 그들을 방어했던 여당은 후폭풍을 감당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