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전남도평가서 도시숲 조성·관리 '최우수상'

강승호 기자 / ks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08 11:20: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보훈회관 녹색쌈지숲 성과
오산초 명상숲도 높은 점수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이 전남도에서 개최한 올해 도시숲 조성ㆍ관리 평가에서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평가는 1차 서류심사에서 전남 22개 기초 자치단체 중 상위 5개 시ㆍ군을 뽑아 2차 현장심사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군은 1차를 무난히 통과하고 상위 5개 시ㆍ군이 경합하는 2차 심사에서도 높은 점수를 얻어 최우수상을 수상하게 됐다.

군은 곡성읍 보훈회관에 조성한 녹색쌈지숲과 오산초등학교 부지내에 조성한 명상숲으로 도시숲 조성 관리 평가 최우수상에 영예를 안게 됐다.

보훈회관 녹색쌈지숲은 벚나무, 무궁화 등 10종의 수종이 단풍과 아름다운 하층식생을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색채미와 디자인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오산초등학교 명상숲은 소나무, 주목 등 6종의 수목이 식재된 곳이다.

입체적인 숲 조성을 위한 마운딩 처리로 주변 숲과 연결되는 길을 만든 것에 대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군 관계자는 “도시숲 면적을 늘리고 녹지공간을 확충하는 등 지역에 맞는 산림연구를 통해 주민이 숲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도시숲 평가는 2020년에 사업을 실시한 가로수, 녹색쌈지숲, 명상숲(학교숲)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산림 조경분야 전문가 및 대학교수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1차와 2차 심사를 꼼꼼하게 진행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