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박민영, 세련된 첼리스트룩 화제

고수현 기자 / smkh8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8 11:20: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설명=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속 제이에스티나 ‘루체르나’를 착용한 박민영

 

[시민일보 = 고수현 기자] 따뜻한 로맨스로 매니아 층을 형성하며 큰 인기를 얻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성공적인 첫 방송을 시작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사람에게 깊은 상처를 받고 마음을 꽁꽁 얼려버린 목해원역으로 분한 박민영은 그 간의 작품 속 세련되고 도회적인 스타일에서 벗어나 편안하고 내추럴한 스타일링으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극 중 회상신을 통해 첼리스트 역할에 맞춰 매치된 다양한 귀걸이들은 여성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선사하며 그녀의 스타일링의 완성도를 높여 방송 직후 여성들 사이에서 화제의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 사진설명 : 제이에스티나 박민영 귀걸이(핑크몬드,마리벨,루체르나)

 
첫번째로 제자와의 옥상신에 착용한 귀걸이는 제이에스티나의 ‘핑크몬드(PINKMOND)’로 알려졌다. ‘핑크몬드’는 트렌드 컬러인 모거나이트 핑크 스톤이 6발 프롱에 셋팅된 베이직 하면서도 데일리 포인트에 적합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근무중인 학원 원장의 미션으로 고민하던 장면에 착용한 귀걸이는 제이에스티나의 ‘마리벨(MARIEBEL). 물방울 모양 팬던트의 베이직한 형태에 반짝이는 스톤이 포인트로 세련되고 우아하게 연출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많은 관심을 모으는 중이다.
 
마지막으로 많은 여성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제품은 제이에스티나의 ‘루체르나(LUCERNA)’로 밝혀졌다. ‘루체르나’는 반짝이는 별과 바게트 스톤의 조화가 어우러진 디자인이 특징으로 방송 직 후 매장에 많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로맨스 장인으로 꼽히는 박민영과 서강준의 러브스토리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을 예고하며 더욱 기대감을 더하는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매주 월,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