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시립박물관, 기증실 신축 개관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1:2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18일 기증 ․ 기탁유물의 날을 맞아 일반에 공개 [양산=최성일 기자]
 

양산시립박물관(관장 신용철)은 지난 18일 소중한 유물을 기증하신 분들의 아름다운 뜻에 보답하고자 기증·기탁유물을 별도로 전시하는 기증실을 신축 개관하였다.

이번에 개관하는 기증실은 경상남도 재정지원사업으로 올 연초부터 설계 및 공사에 들어가 18일 개관에 이르게 됐다. 신축 전시실은 연면적 56.25㎡로 자동 시스템의 대형 벽부형 진열장을 통해 300여점의 유물 전시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항온항습시설과 영상장비, 방재설비를 완비해 최적의 환경에서 기증유물이 전시 보존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이날 기증실 개관식은 기증 기탁자의 날 행사와 함께 진행 됐는데, 특히 올해는 다양한 장르의 유물이 수증되어 음악평론가 조희창(55, 양산 하북면), 전통농악의 계승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신 인간문화재 고(故) 이영우(李永雨 1920~1992) 선생의 유품을 기증한 이준희(31, 양산 북부동), 가문의 호구단자를 기증한 채한식(62, 양산 어곡), 양산의 독립운동가 故 김말복(金末福, 1905~1985) 선생의 유묵(遺墨)을 기증한 김영주(64, 양산 하북면)씨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이날 감사패를 받은 이영우 선생의 손자인 이준희씨는 “할아버지의 유품이 박물관에 전시되어 평생 경남 전통농악의 연구와 계승을 위해 노력하신 할아버지의 뜻을 양산시민들에게 알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유품 기증의 뜻을 전했다.

김일권 시장은 축사를 통해 “개관 이후 많은 시민들이 기증운동에 동참해 주셨으나 독립된 전시실이 없어 아쉬움이 많았는데 경상남도의 도움으로 기증실을 마련할 수 있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며 “이번 기증실 개관을 통해 기증문화가 더욱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립박물관은 2013년 개관이후 시민들을 대상으로 꾸준히 기증운동을 전개하여 지금까지 총 449건 1,432점의 유물을 수증받았다. 이는 박물관 소장품의 20%에 달하는 양으로 이 가운데는 양산이씨종손가고문서(보물 제1001호), 박정빈공 영정(경남문화재자료 제615호) 등 4건의 지정문화재가 포함돼 양산의 역사문화를 밝히는데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추후 기증실의 전시유물은 상.하반기 상설전시 개편에 맞춰 순차적으로 교환 전시되며 기증자의 유물이 모두 시민들에게 공개될 수 있도록 효율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의 유물 기증에 대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