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소방서, 피난약자시설 단독경보형 감지기 설치

장수영 기자 / js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2 17:10: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영광소방서는 ‘피난약자시설 인명피해 저감 대책’의 일환으로 화재 시 초기 대응능력 강화와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 각 실별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보급해 설치했다.
[영광=장수영 기자]

영광소방서(서장 이달승)는 ‘피난약자시설 인명피해 저감 대책’의 일환으로 화재 시 초기 대응능력 강화와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 각 실별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보급해 설치했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대류현상으로 연기가 위쪽으로 이동하는 특성을 이용해 천정에 설치하는 소방시설이다. 감지기가 연기에 도달하면 자동으로 경보를 울려 관계인이 화재 발생 사실을 인지하고 즉시 안전한 장소로 대피할 수 있도록 한다.

또 피난약자시설의 비대면 소방안전점검과 소방시설 작동 요령, 관리 방법 등에 대한 교육도 병행했다.

영광소방서 관계자는 “피난약자시설에 발생한 화재 사상자는 다른 화재보다 인명 피해가 높기 때문에 각 실별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하고 평소 사용요령을 숙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시책을 계기로 화재 예방과 설치 안전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