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배달 주문 폭증하면서 공유주방 매출 6배로 훌쩍

고수현 기자 / smkh8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04 11:22: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고수현 기자] #서울 역삼동의 한 IT업체에서 일하는 이완복(32)씨는 요즘 점심을 배달로 해결한다. 회사 팀원들과 함께 점심시간에 맞춰 배달앱으로 미리 주문하거나, 주변 맛집에서 포장해와 회의실에서 간단하게 식사를 마친다. 이씨는 “확진자가 많아지니까 아무래도 조심하게 된다. 회사 근처 맛집에서 점심을 즐기던 평범한 일상이 그립다”고 말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재확산되면서 직장인들의 점심식사 문화가 바뀌고 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배달이나 방문포장으로 점심을 해결하는 직장인이 늘면서, 배달주문량도 26% 넘게 올랐다.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8월 마지막 주인 24-30일 1주일의 전체 주문 건수는 7월 마지막 주(20-26일)보다 26.5% 늘었다. 주말 기준 8월 29-30일 주문 건수도 전주 주말보다 8.8% 증가했는데, 배달주문량이 확연히 오른 것을 알 수 있다.
 
공유오피스나 스타트업 회사들이 모여있는 강남 상권의 경우 변화는 더 뚜렷하게 드러난다. 점심시간마다 직장인들로 붐비던 식당가는 눈에 띄게 한산해진 반면, 배달맞춤 주방 설비와 시스템을 갖춘 공유주방에는 주문이 몰리는 상황이다. 
 
푸드코트형 공유주방 먼키(먼슬리키친) 관계자는 “오피스 밀집지역에 위치해 있어 직장인들의 점심 단체주문이 몰리고 있다. 8월초까지 휴가시즌으로 잠시 주춤했던 매출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후 폭발적으로 늘었다. 입점매장 중 배달 매출이 6배 넘게 오른 곳도 있다”고 말했다.
 
공유주방으로 기업들의 점심도시락 주문 문의도 쏟아지고 있다. 메뉴가 한정된 도시락업체와 달리, 입점매장에 따라 다양하고 개성 있는 메뉴를 보유하고 있어 선택의 폭이 훨씬 높다. 여러 매장에 일일이 주문을 넣을 필요없이 공유주방 업체를 통해 한 번에 주문 가능하기 때문에 기업과 공유주방 입점자 모두 만족도가 높다.
 
공유주방은 미리 세팅된 주방공간을 임대해 외식업을 시작하는 소액창업의 한 방법이다. 배달주문에 최적화된 특징 때문에 코로나 이후 비대면 사회가 되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는 사업모델이다. 최근에는 홀을 갖춘 푸드코트형 공유주방이 배달매출과 홀매출로 수익안정화에 성공하면서 공유주방 창업트렌드가 옮겨가고 있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업에서 배달과 포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포스트 코로나 이후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 매장 환경과 배달경쟁력을 갖춰야 할 때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