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대표, 조국 논란에 가세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1:2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해찬 “정쟁-소모적 행동은 국민에 도움 안돼”
황교안 “조국은 문 정권의 민심 역주행 결정판”
손학규 “더 불행한 사태 발생 전 임명철회 해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이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자녀 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투자 내용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단서를 확보, 조장관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8일 여야 정당 대표들이 해당 논란에 직접 뛰어든 모양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장관은 이제 임명이 완료돼 일을 하려고 하는데 조 장관 논란은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주는 것이 현실"이라며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논란을 정쟁수단으로 삼아 국회를 공전시켰는데 이런 소모적 행동은 국민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최선을 다해 공정하고 독립적으로 (조 장관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법무부는 오랜 숙원인 법무검찰 개혁에 박차를 가하며 국회는 민생법안과 예산안을 처리하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 제 할 일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민심 역주행을 끝내 고집한다면 국민의 더 큰 분노와 압도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 민심 역주행의 결정판은 바로 조국"이라고 직격했다.


황 대표는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시국선언문에 서명한 대학교수가 2100명을 넘었고, 법조인들도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대학생들은 자발적으로 촛불을 들고 나섰다"며 "지금 국민들은 조국을 당장 구속시키라고 외치고 있고, 조국은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와서 검찰청 조사실로 가야 한다는 민심의 거센 분노가 들리지 않느냐"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조국을 파면하고 수사 외압 방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더 이상의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기 전에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국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손 대표는 전날 ‘부마항쟁’이 일어났던 10월 16일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것을 거론하며 “환영하고 축하하지만 40년이 지났는데도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갈 길이 멀다. 조국 사태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됐고 정경심 교수도 사문서 위조로 기소됐으며 사모펀드 의혹 또한 끝을 모를 정도로 확대되고 있다”며 “조 장관에 대한 신뢰 문제로 끝나지 않고 문재인 정권을 향한 불신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 분노 또한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심과 싸워서 이길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은 부마항쟁의 민심을 누르려고 하다가 결국 종말을 맞이했다. 그게 부마항쟁이 주는 역사적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