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장안2동 최규선씨, 저소득 가구 청소년들에 바삭한 돈까스도시락 후원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07 11:25: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매월 30명 지원 눈길
洞주민센터서 쿠폰 받아오면 즉석에서 만들어 제공

▲ 동대문구 장안2동에서 돈가스도시락을

저소득 청소년에게 지원하고 있는 최규선

대표.(사진제공=동대문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코로나19로 자영업자들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저소득층 청소년의 끼니를 위해 무료로 식사를 제공해온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 장안2동의 한 돈까스도시락 배달업체 사장의 선행이 주목을 받고 있다.


7일 구에 따르면 돈가스도시락 배달업을 운영하는 최규선 대표는 지난해 9월부터 매월 지역 저소득 청소년 30가구에 돈가스도시락을 지원해 오고 있다.


최 대표는 지난해 영업점을 개점하면서 코로나19 등으로 외식하기 녹록치 않은 저소득 청소년들이 장안2동주민센터에서 받은 쿠폰을 가지고 매장을 방문하면 즉석에서 돈가스도시락을 정성껏 만들어 제공해 왔으며,현재까지 200여 가구의 청소년에게 도시락을 전달했다. 


최 대표는 “도시락을 아이들에게 나눠주면 내가 더 행복하기 때문에, 나눔은 나를 위하여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인데 주목받아 쑥스럽다”며 “앞으로도 배고픈 아이들이 없도록 꾸준히 도시락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대문구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구민의 삶을 돌보기 위해 ‘보듬누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 사업을 통해 지역의 평범한 구민 1500여 명이 희망복지위원으로 활동하며 성금 및 물품 기부, 돌봄, 재능기부 등을 하고 있다. 도시락을 지원하고 있는 최 대표 역시 장안2동 희망복지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병희 장안2동장은 “장안2동 희망복지위원회와 위원들은 그동안 지역의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꾸준히 나눔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며 “어려운 가운데 나눔을 실천해주시는 분들이 많아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