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지역 주도형 '동행일자리' 발굴 팔 걷어··· 2월15일까지 사업 공모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4 11:2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블루 이코노미사업 등에 가점 부여 [남악=황승순 기자] 전남도가 지역 주도의 맞춤형 일자리 발굴을 위해 ‘2021년 전남형 동행일자리사업’ 공모에 들어갔다.

이번 공모는 시ㆍ군이 민간기관과 협력해 각 지역 여건에 맞는 일자리 창출 사업을 자율적으로 발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도는 시ㆍ군으로부터 사업을 제안 받아 오는 2월 말까지 지역의 특성이 반영된 차별화된 일자리 사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각 시ㆍ군의 수요에 최적화된 교육훈련과 구인·구직 매칭, 취창업 지원, 기업 고용환경 개선 등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예비 창업자와 구직자를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한 시ㆍ군은 오는 2월15일까지 도 일자리정책과로 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심사는 사업전략과 기대효과, 예산 적정성, 지역고용 기여도 등을 기준으로 평가하며, 전남 핵심사업인 ‘블루 이코노미’ 관련시책과 중ㆍ장년층을 위한 취업 연계사업, 코로나19에 대응한 일자리사업은 가점이 부여된다.

서이남 도 일자리정책과장은 “도와 시ㆍ군이 주도적으로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발굴, 추진함으로써 도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질의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ㆍ군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전남형 동행일자리사업으로 도내 14개 시ㆍ군이 16개 사업을 추진해 226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