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2020년 조직개편안 입법예고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11-17 11:2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획예산과 → 4급 기획실 격상
전 읍·면 맞춤형 복지팀 운영
[무안=황승순 기자] 전남 무안군이 15일자로 조직개편에 대한 입법예고를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무안군의회 의결을 거쳐 2020년 1월 정기인사부터 반영될 예정이다.

이번 개편안은 올해 조직진단 계획에 따라 지난 8월부터 각 부서별, 직렬별로 다양한 의견을 제출받은 후에 별도로 구성된 TF팀에서 9월 말부터 검토를 거쳐 최종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군은 설명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지난 4월20일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단체 기구설치기준에 관한 규정이 인구 10만명 미만의 군에서도 국을 3개까지 설치할 수 있게 완화됨에 따라 신규로 국을 설치할 수도 있었으나, 국을 설치하지 않고 군정의 기획과 예산, 감사, 공보기능 등 과소와의 협력 강화를 위해 기획예산과(5급)를 기획실(4급)로 격상했다.

이는 도내에서 2국을 설치했던 군들이 규정 완화 이후에도 신규 국 설치를 보류하거나 국 설치 대신 본청 과장을 4급으로 조정하는 등 당분간은 2국 체제를 유지하는 쪽으로 신중하게 조직개편 방향을 잡아가고 있어 군도 국 설치에 따른 대규모 개편보다는 조직의 안정성을 위해 기획예산과를 기획실로 상향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도와 연계한 재정집행, 예산 확보 등 업무능률성 및 효율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복지문화국에 뒀던 세무회계과를 부군수 직속으로 배치하고 국별 업무량 조정을 위해 경제건설국에 뒀던 산림공원과를 복지문화국으로 이관, 국별로 6개과를 두도록 했다.

또한 국비 확보 등 도시재생업무가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지역개발과 도시재생팀의 과도한 업무량 조정을 위해 도시계획팀을 신설하고 보건소 업무 중 정신건강분야 업무가 많아지면서 정신건강팀을 신규로 설치하기로 했다.

그밖에도 전국 및 도 단위 체육대회 유치업무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스포츠마케팅팀을 신설하는 한편 의회의 원활한 의정활동 보좌를 위해 의정팀을 신설하고 현재 무안, 일로, 망운에 설치돼 있는 권역형 맞춤형복지팀이 2020년부터는 6곳에 추가로 설치돼 전 읍ㆍ면으로 확대된다.

군 관계자는 “지난 1월 대규모 조직개편이 있었던 만큼 금번에는 조직의 확대보다는 안정과 효율성을 목표로 조직개편안을 마련하였으며 향후 삼향읍 분리 여부, 오룡지구 개발추이 등을 신중하게 지켜 본 후에 추가적인 조직개편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